대구YMCA의 역사

대구YMCA역사

year_1914

대구북장로교 대구선교지회 청년전도를 위해서 남성정교회(현.제일교회 구예배당) 길 건너편에 YMCA건물을 지었고, 방혜법 선교사(H.E.Blair)가 이 건물의 공사를 감독하였음

 

year_1915

이만집, 김태련, 최종철, 박영조, 이희봉, 백남채, 최경학, 정광순, 김만성 등은 교남YMCA 건물 안에서 교남기독교청년회(嶠南基督敎靑年會)를 조직함.

 

year_1915

대구 영남지역의 성서공회라 할 수 있는 경북서원이 1층에 자리 잡아서 기독교문서 보급운동의 중심지역할을 수행하였으며, 3대 YMCA협동총무로 시무하셨던 방혜법 선교사(H.E.Blair)는 이 곳에서 11명의 권서들과 함께 성서보급운동 및 전도활동을 총괄하였음

 

year_1917

대구 최초의 서양식 결혼예식 거행됨 (교남YMCA 초기임원 최경학)

 

year_1919

교남YMCA 주요지도자들은 3.1만세운동 주동자로 지목되어 재판에 회부되었으며, 교남YMCA 초대회장 이만집 목사, 김태련 총무, 백남채, 김영서, 부회장 정광순, 권희윤, 이재인 등 발기이사 12명 중 7명은 일제총독부로부터 최고의 중형을 선고받음. (재판결과는 이만집 목사 3년, 김태련 총무 2년6개월, 백남채, 김영서 초대발기이사 각 2년, 부회장 정광순, 권희윤 1년 6개월, 이재인 1년) 이후 이들 7인 모두가 국민훈장 독립장을 수여받음

 

year_1919

3.1만세운동에 父子로 참여한 이는 총4父子인데 이 중 3父子가 당시 교남YMCA임원이었으며, 독립선언문을 낭독한 김태련 초대총무의 아들 김용해 군은 심한 고문 끝에 치명상을 입어 가출옥된지 2-3일이 못되어 운명하였고, 장례식이 교남YMCA장으로 거행되었음

 

year_1921

교남기독교청년회 청년을 분발을 촉구하는 창립발회식 개최